인도의 맘모한 싱 총리는 지난 해 11월 뭄바이 테러공격을 자행한 자들은 파키스탄 일부 정부 기관의 지원을 받은 것이 틀림없다고 말했습니다.

싱 총리는 6일 뉴 델리에서 열린 안보 회의에서 그같이 비난하면서, 파키스탄 정부가 전쟁 히스테리를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파키스탄 외무부는 싱 총리의 발언은 단지 선전 공세에 불과하다고 일축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한편, 인도는 파키스탄이 테러분자들을 소탕하도록 국제적 압력을 가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 강화하고 있습니다.

인도 외무장관은 6일,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남미의 약 50명의 특사들에게 뭄바이 테러의 증거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

Indian Prime Minister Manmohan Singh says the terrorists who carried out the deadly attacks in Mumbai in November "must have had the support of some official agencies in Pakistan."

Mr. Singh made the accusation today (Tuesday) during a security conference in New Delhi. He claimed Islamabad is stoking "war hysteria."

The Pakistani Foreign Ministry released a statement rejecting Mr. Singh's remarks as little more than a "propaganda offensive."

Meanwhile, India is continuing diplomatic efforts to ramp up international pressure on Islamabad to crack down on terrorists.

India's Foreign Secretary Shivshankar Menon today (Tuesday)briefed some 50 envoys from Europe, the Middle East, Africa and Latin America about evidence from the Mumbai attacks. He gave similar briefings to representatives from 15 other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on Monday.

That same day, India turned over evidence to Pakistan that New Delhi says proves the attacks were carried out by Pakistani nationals armed and trained by the Pakistan-based militant group, Lashkar-e-Taib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