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정부가 인도 뭄바이 테러 사건과 관련된 증거자료를 파키스탄 측에 넘겼습니다. 인도 정부는 이 증거자료가 테러범들과 파키스탄의 일부 세력이 연계돼 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습니다.

인도는 파키스탄 정부가 테러 단체 소탕에 나서도록 압박하기 위해 이들 증거자료를 미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에도 제출했습니다.

인도 정부는 뭄바이 테러 사건을 저지른 범인들이 파키스탄인들이고 파키스탄에 본부를 둔 무장단체 라슈카르 에 타이바에 의해 훈련을 받고 장비를 지급받은 사실을 증거 자료들이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정부는 인도 측이 넘겨준 증거 자료를 현재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India gave Pakistan a dossier today (Monday)about the deadly Mumbai attacks, which New Delhi says is evidence the culprits are linked to "elements in Pakistan."

India also presented its findings to several other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as part of New Delhi's effort to pressure Islamabad to crack down on terror groups.

India says the evidence shows that the gunmen who launched the Mumbai attacks were Pakistanis, trained and equipped by the Pakistan-based militant group Lashkar-e-Taiba.

India Foreign Minister Pranab Mukherjee called the terror attacks "an unpardonable crime."

Pakistan said today (Monday)it is reviewing the evidence.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South and Central Asia)Richard Boucher is meeting with Pakistani officials in Islamabad today (Monday) to discuss the country's increased tensions with India since the November attacks in Mumb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