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회사무처가 3일 본회의장을 점거한 야당 관계자들에 대해 강제해산을 시도한 가운데,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야당인 민주당 관계자 중 일부는 부상을 입고 병원에 실려가기도 했습니다.

민주당 의원과 관계자들은 여당인 한나라당의 개혁법안 처리를 막기 위해 지난 일주일간 본회의장을 점거했습니다.

한나라당이 추진하는 법안 중에는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 관련법도 포함돼있습니다. 민주당은 자유무역협정이 기업이나 부유층만을 위한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또 정부의 전화 도청과 언론 소유 등에 관한 법안도 '악법'이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


South Korean opposition lawmakers have scuffled with security guards who tried to end the legislators' blockade of parliament.

Some Democratic Party lawmakers went to the hospital today (Saturday) after guards tried to forcibly evict them from the assembly's main chamber.

The lawmakers have been camped out there for more than a week to prevent the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party from pushing through about 80 reform bills.

Among the bills is a controversial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United States, which the opposition says only helps the wealthy and big business.

The Democratic Party has called some of the other reforms "evil," saying they would would make it easier for the government to tap phones, consolidate media ownership and limit South Koreans' ability to post messages on the In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