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방콕의 한 나이트 클럽에서 1일 새벽 일어난 화재로 61명이 사망한 가운데, 2일 유족과 친구들이 모여 슬픔을 나눴습니다.

경찰은 사망자 신원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30구의 시체는 화상이 심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방콕의 고급 나이트 클럽 '산티카'에서는 1일 새벽 새해 맞이 행사를 벌이던 중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일부 목격자들은 놀이용 불꽃 때문에 불이 났다고 증언했지만, 전기 고장이 원인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태국 경찰은 아직 화재와 직접 관련해서 사법 절차를 진행하고 있지는 않지만, 일단 업주를 미성년자 출입 혐의로 기소할 예정입니다.

*****


Grieving friends and families in Thailand are praying for loved ones who died in a fire at a Bangkok nightclub on New Year's Eve.

As mourners paid their respects to the known victims today (Friday), Thai investigators worked to identify 30 bodies that were burned beyond recognition early Thursday morning.

At least 61 people have died from burns, smoke inhalation and injuries they sustained as they tried to escape the blaze at the upscale Santika Club.

Authorities have not filed any charges related to the fire yet, but say they can charge the club owner with illegally allowing underage customers into his club.

Officials have not yet determined the cause of the blaze that gutted the building. Some witnesses say firecrackers appeared to have sparked the fire, while others blamed an electric probl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