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오는 5일 낸시 펠로시 의회 하원의장과 만나 경기부양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의회 소식통이 전했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일자리 창출과 미국 내 투자 확대를 위한 경기부양 자금의 규모와 투입 시기가 주요 논의 내용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의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펠로시 의장이 오바마 당선자가 공식 취임하는 20일 이전에 법안 처리를 원한다고 보도했습니다. 경기부양 자금의 규모는 총 6천750억 달러에서 7천750달러 사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오바마 당선자 가족은 이번주말 워싱턴에 입성할 예정입니다.

*****


Political sources say U.S. President-elect Barack Obama and Nancy Pelosi, the speaker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will meet Monday to discuss a stimulus plan for the ailing U.S. economy.

They say the two Democrats will discuss the scope and timing of the economic recovery package, which is intended in part, to create jobs and invest in U.S. businesses.

According to "The Washington Post" newspaper, Pelosi has said she wants a bill ready for Mr. Obama to sign when he takes office on January 20th. The stimulus plan is expected to cost between 675 billion and 775 billion dollars.

The meeting between Mr. Obama and Pelosi will come after Mr. Obama and his family move to Washington in the coming days. Mr. Obama and his family returned to Chicago today (Friday) after a 12-day vacation in Hawa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