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새해를 맞아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 전세계에서 성대한 축하행사가 열렸습니다.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에서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거대한 크리스털 공을 떨어트리는 전통적인 '볼드롭' 행사가 열렸습니다. 2009년 1월1일 0시가 되자 광장에 모여든 사람들이 일제히 축하를 나눴으며, 하늘에서는 풍선과 꽃가루가 쏟아져서 장관을 이뤘습니다.

유럽의 런던과 파리, 호주의 시드니 에서는 새해 맞이 불꽃놀이가 열렸습니다.

이탈리아 로마에서는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송년사를 통해, 전세계가 경제 사회적 위기 속에서 절제와 연대의 정신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


Massive crowds in New York City, Europe and across Asia welcomed 2009 with displays of fireworks and large celebrations.

At New York's Times Square a large crystal ball was dropped as revelers cheered and braved brisk cold winds. At the stroke of midnight, confetti fell and balloons lifted into the air.

Revelers in London, Paris and Sydney, Australia celebrated the New Year with fireworks and outdoor celebrations.

In Rome, Pope Benedict called for greater sobriety and solidarity in 2009, as the world struggles with economic and social problems. The pope is expected to celebrate a Mass on New Year's Day, which the Roman Catholic Church celebrates as its World Day of Peace.

Sydney, Australia was the world's first major city to ring in 2009, showering its simmering harbor with fireworks that drew cheers from more than a million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