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서북부 지역에서 차량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해 30명이 숨지고 적어도 15명이 다쳤다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관계관들은 28일 스와트 벨리 부근 버너 마을에서 보궐 투표가 진행 중이던, 한 학교 밖에서 자살 폭탄 공격범이 폭발물을 가득 실은 자동차를 폭파시켰다고 전했습니다.

선거 관계관들은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한 뒤를 이어 이 지역의 투표를 중단했습니다.

불법인 테릭-이-탈레반 파키스탄 단체는 자체 전투원들에 대한 공격의 보복이라고 말하면서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현지 정보 장관은 이번 공격은 파키스탄에서 평화스러운 선거가 실시될 수 없다는 점을 말해주는 일종의 메시지라고 말했습니다.

*****

Pakistani police say a suicide car bombing has killed 30 people and wounded at least 15 others in the country's volatile northwest.

Officials say the attacker detonated his explosives-laden car today (Sunday)outside a school serving as a polling station in the town of Buner, near Swat Valley. The blast destroyed the school and caused the collapse of several nearby shops.

Voters were casting ballots in a by-election for a National Assembly seat. Election officials suspended polling in the area following the attack.

A senior member of the ruling provincial party (Aqil Shah) tells VOA rescue workers are searching through the ruins of the building for survivors.

A spokesman for the outlawed Tehrik-e-Taliban Pakistan group has reportedly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attack, saying it was carried out in retaliation for attacks on its figh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