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 지구에서 이스라엘 전투기들이 하마스 무장분자들의 목표물들에 대해 연 이틀째 공습을 가함으로써 팔레스타인인 적어도 280명이 사망했습니다.

팔레스타인 병원 관계자들은 이스라엘 전투기들이 28일 가자 시티에 있는 하마스의 주요 안보시설 단지를 파괴해 4명이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 전투기들은 또한 이집트 국경너머 무기와 상품들을 들여오기 위해 사용되는 가자지구 남부에 있는 일련의 밀반입용 터널들도 공격했습니다.

수백 명의 가자지구 주민들이 국경 울타리를 부수고 이집트로 넘어 가자 이집트 국경 경비대원들은 공포를 발사하기도 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이스라엘 군은 가자 시티 내 한 사원을 폭격해 2명이 사망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이 사원이 테러분자들의 기지로 사용돼 왔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Israeli warplanes have struck Hamas militant targets in the Gaza Strip on the second day of an offensive that has killed at least 280 Palestinians.

Palestinian officials say Israeli aircraft destroyed Hamas' main security complex in Gaza City today (Sunday), killing four people.

Israeli warplanes also hit a series of smuggling tunnels in southern Gaza used to bring in weapons and commercial goods from across the border with Egypt.

Hundreds of Gaza residents breached the border fence and crossed into Egypt, prompting Egyptian border guards to fire into the air.

Earlier, Israel's military bombed a Gaza City mosque that it says was a terrorist base, killing two people.

Gaza militants fired scores of rockets into southern Israel today. Two rockets landed near the Israeli port of Ashdod, reaching deeper into Israel than any rocket previously fired from Gaza. No casualties were reported.

Gaza's streets were deserted and schools were closed. Israel also allowed an aid convoy into Gaza, slightly easing its blockade on the Hamas-run terri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