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실업수당 신청자 수가 2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최근 일련의 경제 보고서들은 미국 경제가 침체기에 접어들었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24일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신청자 수가 전주에 비해 3만명 늘어 58만6천명에 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미 상무부는 미국의 소비지출이 50년만에 처음으로 5개월 연속 감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11월 미국 공장들에 대한 주문실적은 1% 하락했으며, 이는 전달에 비해 하락폭이 작은 것입니다.

한편, 긍정적 전망의 경제 지표도 발표됐습니다. 미국의 지난주 주택담보대출 신청 건수가 48% 증가했습니다. 이는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이자율이 5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짐에 따른 것입니다.

*****

The number of newly-laid off workers signing up for unemployment assistance has hit a 26-year high in the United States, as several reports show the U.S. economy struggling with the recession.

Today's (Wednesday's) data from the Labor Department say jobless claims surged (by 30-thousand) as 586-thousand people requested unemployment compensation last week.

Another report showed personal spending by U.S. consumers dropped for the fifth straight month -- the worst showing in half a century.

And a separate report said orders to U.S. factories fell one percent in November, which was less than the decline reported in the prior month.

Not all the economic news is gloomy, as one effort to bolster the world's largest economy is showing promise. The number of applications for mortgages surged by 48 percent last week as the interest rates on mortgages (home loans)fell to their lowest level in five years (five-point-zero-four percent). Interest rates dropped after the U.S. central bank loaned more money to two huge government-sponsored mortgage compan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