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해진 미국 경제가 앞으로 몇 달 간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밝히고, 사실상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졌음을 확인했습니다.

23일 토니 프레토 백악관 부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미국 국내총생산 GDP가 6개월 연속 줄어들 것임을 나타냈습니다. 경제가 6개월 동안 계속 줄어들면 경기 침체로 정의됩니다. 프레토 대변인은 이 같은 이유로 신용 위기사태와 주식시장의 동요를 지적했습니다.

국내총생산은 한 국가에서 생산된 모든 재화와 서비스의 총계이며, 나라 경제 상태를 가늠하는 중요한 지표입니다.

이날 미 정부는 미국의 3/4분기 즉 7월에서 9월까지의 국내 총생산 GDP 성장률 확정치를 월가의 전망치 수준인 마이너스 0.5%로 확정했습니다.

한편, 또 다른 보고서는 미국 소비자들의 심리가 12월 초전되었음을 나타냈습니다. 보고서는 에너지 가격의 하락과 소매상들의 가격인하로 소비 심리가 나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

A White House spokesmansays the weakening U.S. economy is expected to get significantly worse in the months ahead, essentially confirming the country is in a recession.

Tony Fratto (today/Tuesday)told reporters the U.S. gross domestic product (all the goods and services produced in the nation) will have gotten smaller for two consecutive three month periods (-- the classic definition of a recession). He blamed the credit crisis and turmoil on the stock markets.

Before Fratto spoke, the government published newly-revised figures showing that the GDP declined by half a percent in the third quarter (July, August and September)-- in line with previous estimates.

But a different report (today/Tuesday) says U.S. consumers grew less pessimistic in December, as energy prices fell and retailers battered by recession offered deep discounts on merchandise.

That may not be enough to help the world's battered automakers.

A spokesman for Japanese auto giant Toyota tells Bloomberg news that layoffs at its U.S. plants can not be ruled out. And South Korea's top two automakers say they have slashed their sales forecasts by 12-percent.

The economic downturn started with problems in the U.S. housing market, and a new report Friday said prices are still fall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