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은 짐바브웨가 콩고 민주공화국을 통해 중국제 무기를 구입했을 수도 있는 믿을만한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보잉 항공기가 올해 8월 콩고에서 짐바브웨로 중국제 무기 53톤을 수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성명은 이 같은 무기 반입이 콩고민주공화국 동부 지역에 대한 무기 금수조치에 위배되는 것은 아니지만 콩고가 다른 나라들로 무기를 실어나르는 중간 기착점이 될 수도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엔은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에 서한을 보냈으며 현재 답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The United Nations says it has "credible information" that Zimbabwe may have received Chinese weapons by way of the Democratic Republic of Congo.

The U.N. Security Council says Boeing aircraft delivered 53 tons of Chinese ammunition, meant for the Zimbabwean army, from the DRC to Zimbabwe this August.



A U.N. statement (released Friday) says this does not violate an arms embargo on the eastern DRC, but does show that the country could be a transit point for weapons destined for other countries.

The U.N. says it has written to China's government and is awaiting a response.

Earlier this year, South African unions refused to unload a Chinese ship carrying weapons for Zimbabwe, because of concern the weapons would be used against opponents of (Zimbabwean)President Robert Muga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