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174억 달러 규모의 미국 자동차 산업 구제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곧 자동차 3사에 134억 달러를 긴급 융자금 형태로 지원하고, 내년 2월에 추가로 40억 달러를 지원합니다.

부시 대통령은 경영난을 겪고 있는 미국의 자동차 업체들이 사업 구조조정과 경쟁력 향상을 이룰 때까지 생존할 수 있도록 이 같이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부시 대통령은 정부 지원에 대한 대가로 자동차 회사들로부터 큰 양보를 요구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19일 미국 전국에 방송된 연설에서, 노동자와 경영진, 금융권 등 자동차 산업과 관련된 모든 당사자가 정부의 구제 계획이 작동할 수 있도록 양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회사들은 빠른 시일 내에 정부 지원금 상환이 가능할 수 있도록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 임금 삭감, 임원 전용기 처분, 일정 채무 이행 등 자구책을 오는 3월 말까지 제출해야 합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는 이번 구제금융 지원 결정은 미국의 경제와 근로자들에게 치명적인 결과가 초래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필요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당선자는 자동차 회사들은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말고 나쁜 경영관습을 바꾸고 수백만의 일자리가 걸린 자동차 산업을 구제하기 위해 전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U.S. President George Bush is offering billions of dollars in loans to help battered U.S. automakers survive long enough to restructure their businesses, but he is demanding tough concessions in return.

Washington is offering 13-point-four billion dollars in government loans soon, with another four billion dollars in February.

Mr. Bush said every segment of the auto industry -- workers, management, lenders, and others -- will have to make concessions to make the plan work. The companies must cut the pay of workers, get rid of executive jets, and make some payments to bond-holders and retirement funds in stock instead of cash.

President-elect Barack Obama said the loans were necessary to avoid what he called "devastating consequences for our economy and our workers." In a statement to reporters, he urged the companies not to "squander" the chance to reform bad management practices and save the industry and millions of jobs that depend on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