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가 마지막 남은 두 명의 내각 인선을 19일 마무리하고, 20일 크리스마스 휴가를 위해 고향인 하와이로 향합니다.

오바마 당선자는 시카고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동부 장관과 교통부 장관 내정자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관계자들은 노동부 장관과 교통부 장관에 라틴계 출신인 민주당의 힐다 솔리스 켈리포니아 주 연방 하원의원과, 레이 라후드 공화당 하원의원을 각각 지명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솔리스 의원은 지명될 경우 노동자 권리 향상에 중점을 둘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라후드 의원은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 내정자에 이어 공화당 인사로는 두 번째로 오바마 내각에 합류하게 됩니다.

*****

U.S. President-elect Barack Obama is expected to name his picks for the final two top Cabinet positions today(Friday), before heading to his native Hawaii Saturday for holiday break.

During a news conference in Chicago, Mr. Obama will announce his chiefs for the Department of Labor and Department of Transportation.

Officials say Mr. Obama is expected to name California Representative Hilda Solis as labor secretary. Solis, who is of Latin American descent, is expected to champion workers' rights, as she has done in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Mr. Obama is expected to tap U.S. Representative Ray LaHood, a Republican, as transportation secretary. The nomination would make LaHood the second Republican in the Cabinet after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The President-elect will also announce his choice for U.S. trade representative, who has the power to negotiate trade and investment deals with other countries. (The job is a Cabinet rank post, not a top Cabinet position.)Officials say Mr. Obama has chosen Ron Kirk, the first black mayor of Dallas, Texas, for the trade jo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