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19일 북 핵 검증의정서 채택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북 핵 검증 절차가 완료되기 전까지 중유 지원이 중단될 것임을 거듭 밝혔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미국 외교협회 CFR에서 열린 질의 응답시간에 "북한을 신뢰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북한을 믿는 사람은 바보"라며 "그렇기 때문에 현재 우리가 검증의정서를 협상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으로부터 핵 관련 문서와 표본을 넘겨받은 후 솔직히 북한이 벌이고 있을 수 있는 행동들 중 일부에 대해 더욱 의구심이 커졌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미국과 북한 사이에 검증 의정서가 있긴 하지만 일부 모호한 점이 있으며, 북한은 의정서를 받아 들이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모호한 점들에 대해 문서 보장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의 나쁜 행동을 보상할 수는 없다며 "불능화와 검증 절차가 완료되기 전까지 북한은 그들이 절실히 필요로 하고, 또 원하는 중유 지원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