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에 우기가 시작되면 콜레라 사태가 훨씬 더 악화될 것이라고 지원 단체들이 경고했습니다.

지난 8월 발생한 콜레라로 짐바브웨에서 이미 1천명이 사망했습니다.

국제 적십자 연맹의 매튜 코크런 대변인은 호우는 보통 홍수를 일으키고, 이는 비위생적인 환경과 콜레라의 발병으로 이어진다고 말했습니다.

코크란 대변인은 현재 상황은 우기가 시작되기 이전에 이미 심각한 수준으로, 홍수는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콜레라는 오염된 물을 통해 전염되는 수인성 전염병입니다.

콜레라는 짐바브웨의 보건과 하수 그리고 식수 체계가 붕괴되면서 급속히 번지고 있습니다.

*****

Aid agencies are warning that Zimbabwe's cholera epidemic, which has already claimed nearly one thousand lives, is likely to get worse once the rainy season arrives.

Matthew Cochrane, a spokesman for the International Federation of the Red Cross and Red Crescent Societies, says the rains typically cause flooding that leads to unsanitary conditions and a cholera outbreak.

Cochrane says that this year, the situation is serious even before the rains arrive, and that flooding will only make it much worse.

Cholera is a bacterial infection that spreads through contaminated water. The disease has been spreading rapidly in Zimbabwe because of the failure of the country's health, sewage and water systems.

The U.N. puts the number of cases in Zimbabwe at more than 18-thousand, while the Red Cross reports thousands more in neighboring South Africa, Angola, and Mozambiq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