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식량농업기구 FAO는 세계 경제 불황이 개발 도상국가의 감자 생산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식량농업기구는 15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경제 불황으로 감자생산에 대한 투자와 감자 무역이 감소하고 있으며, 감자 농부들의 대출도 어려워졌다고 말했습니다.

보고서는, 수입 감자에 대한 무역관세가 이미 상당히 높다면서 선진국들이 자국 경제를 보호하기 위해 무역 장벽을 강화할 경우 감자 산업은 더 큰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식량농업기구는 감자를 세계 제 1일의 비 곡물 식량 작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식량농업기구에 따르면, 지난해 감자 생산량은 3억 2천 6백 만 톤에 달했으며, 이중 절반 이상이 개발도상국가들에서 생산됐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is warning that the global economic recession could take a bite out of potato production in the developing world.

The FAO said in a report today (Monday) that the economic slowdown is reducing investment, trade and potato farmers' access to credit.

The organization said the potato industry could suffer further if developed countries raise trade barriers to protect their economies, adding to the stiff tariffs already on imported potato products.

The FAO called the potato the world's number one non-cereal food crop. it said potato production reached a record 326 million tons last year. More than half of that was produced in developing countries.

The U.N. has promoted the potato as a nutritious, inexpensive food staple that can stop hunger and keep people healthy amid the global food cri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