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러시아의 유엔 대사는, 유엔안보리 회원국들이 이견을 극복하고 중동평화과정을 지지하기 위한 새로운 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유엔안보리는 13일 이 문제와 관련해 회의를 갖습니다. 잘마이 칼릴자드 유엔주재미국대사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두 국가가 공존하는 방안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비탈리 추르킨 러시아 대사는 중동평화과정의 중단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16일 새 결의안에 대한 투표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


The U.S. and Russian ambassadors to the United Nations are calling on Security Council members to overcome their differences and adopt a new resolution in support of the Middle East peace process.

The Security Council will meet today (Saturday) to begin debate on the declaration. The U.S. ambassador, Zalmay Khalilzad, said the statement would push for the so-called "two state solution," which would see a Palestinian state created alongside of Israel.

His Russian counterpart, Vitaly Churkin, stressed the need to "avoid any kind of pause" in the peace process.

The Security Council is expected to vote on the new resolution Tuesday, at a ministerial-level meeting at U.N. headquarters in New Y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