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경기 둔화가 아시아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아시아에 경제 관련 악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시아 개발은행은 11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아시아지역 개발도상국들의 내년 경제성장률이 당초 전망치인 7%보다 낮은 6%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중국에서도 지난달 정부 수입이 3%이상 줄었다는 통계자료가 오늘 발표돼, 경제가 악화되고 있다는 또다른 조짐이 나타났습니다. 중국 재정부는 소비 진작을 위한 세금 감면으로 정부의 세수가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11일 기준금리를 무려 1% 포인트 내리는 사상 최대의 금리인하 조치를 단행했습니다.

*****

Asia was hit with more bad economic news Thursday as the impact of the global economic slowdown spreads throughout the region.

In a newly released report, the Asian Development Bank cut its forecast for regional growth. The (Manila-based)institution says Asia's emerging nations will experience growth of nearly six percent next year, down from its earlier forecast of just over seven percent.

New data from China Thursday, showed that its government revenue slumped more than three percent in November, another sign of a weakening economy.

The Chinese Ministry of Finance says tax cuts, intended to stimulate spending and slumping demand, caused the fall in tax revenue.

South Korea's Central Bank made an unprecedented move Thursday, slashing the country's benchmark seven-day repurchase rate by a record one percentage po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