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0일 세계인권선언 60주년을 맞아 수단 다르푸르의 인권운동가를 비롯해 중국과 버마, 이집트 등의 인권 웹사이트 운영자를 만날 예정입니다.

백악관 대변인에 따르면 부시 대통령은 우선 작가 할리마 바시르를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나 다르푸르 상황을 청취할 계획입니다.

바시르는 다르푸르에서 살았던 시절에 대한 회고록을 공동 집필해 국제사회에 다르푸르에서 자행되는 대학살에 대해 증언한 바 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외에도 이집트와 베네수엘라 출신의 인권 웹사이트 운영자들과 전화로 대화를 나누고 버마, 이란, 중국, 쿠바, 벨라루스 인권운동가들과 백악관에서 회동할 예정입니다.

*****

U.S. President George Bush will meet with an activist from Sudan's troubled Darfur region and bloggers from China, Burma, Egypt and other countries today (Wednesday)to mark Human Rights Day.

A White House spokesman says Mr. Bush will first meet in the Oval Office with doctor and writer Halima Bashir to get what the spokesman called a first-hand account of what is taking place in Darfur.

Bashir is co-author of a memoir about living in Darfur (Tears of the Desert: A Memoir of Survival in Darfur)and has spoken out internationally about the atrocities committed there.

Bush will also meet and hold a teleconference with bloggers from around the globe. Bloggers from Egypt and Venezuela will join him by teleconference, while others from Burma, Iran, China, Cuba, and Belarus will join the president in person at the White Hou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