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비자가전업체인 소니가 전 세계 전자 부문에서 8천명을 감원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구조조정안을 발표했습니다. 소니의 이 같은 결정은 최근 세계 경기 하강에 대한 자구책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소니는 또한 생산시설의 10퍼센트를 감축하고 슬로바키아에서 액정 TV증산을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소니는 구조조정안을 통해 2010년 3월까지 연 10억 달러의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소니의 이번 구조조정안은 일본의 3분기 국내총생산 실질 성장률이 당초 예상치에 비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나왔습니다.


Japan's Sony Corporation said today (Tuesday)that it will slash eight thousand jobs worldwide in a bid to cut costs during the global downturn.

The giant corporation said it will cut the jobs from its electronics operations, which employ about 160 thousand workers. The company also plans to shut down about 10 percent of its plants and delay plans to boost output for liquid crystal display TVs in Slovakia.

Sony said the new business plan will result in savings of more than a billion dollars a year by March of 2010.

The news comes as Japan announced today that it had fallen into a deeper recession in the third quarter than first thou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