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6자회담에서 북 핵 검증의정서 채택과 관련해 쟁점이 돼 온 북한 핵 시설에 대한 시료 채취가 의정서 초안에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9일 시료 채취 내용이 의정서에 포함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봐도 무방하다'고 답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중국 베이징에서 9일 열린 6자회담 이틀째 회의에서는 핵 검증의정서 채택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됐습니다.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북한의 핵 신고 검증을 위한 의정서 초안을 참가국들에게 회람시켰으며, 이어 오후까지 참가국 대표들과의 개별 양자회담을 통해 각국의 의견을 수렴했습니다.

특히 이날 회람된 초안에는 북한의 핵 시설에 대한 시료 채취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지면서, 이번 6자회담에서 검증의정서 채택 전망을 밝게 하고 있습니다.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회담 뒤 '과학적 절차와 시료 채취 등 미국의 요구가 반영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게 봐도 무방하다'고 답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미국의 요구는 6자회담 진전을 위해 실질적이고 철저하며, 분명한 검증 합의가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시료 채취는 북 핵 검증과 관련해 가장 어려운 문제 중 하나로 관측돼 왔습니다. 미국은 검증을 위해 시료 채취가 필수적이라는 입장과 함께, 검증 합의의 형식 보다는 내용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해 왔습니다. 반면 북한은 시료 채취는 주권침해라며 강력하게 반발해 왔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중국이 제시한 검증의정서 초안에서는 '시료 채취'라는 용어 대신, 실질적으로 이를 허용한다는 내용의 문구가 포함된 것으로 관측됩니다.

한편 한국 언론보도에 따르면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9일 검증과 에너지 지원 문제 모두 포괄적으로 합의해야 한다며 두 문제가 연계돼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은 에너지실무그룹 의장국으로서 관련 논의를 이끌고 있습니다.

김숙 본부장은 북한이 시료 채취를 거부할 경우, 1백만t톤 가운데 45만t 분량이 남아있는 대북 에너지 지원을 늦출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김숙 본부장의 말입니다.

한편 중국은 10일 오전 다시 전체회의를 소집, 각국의 의견을 수렴한 수정안을 제시하고 합의를 의한 추가 협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