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이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대통령의 퇴진 압력을 가하고 있는 가운데 8일 추가로 짐바브웨 정부관리 11명에 대한 여행금지 조치를 내렸습니다.

유럽연합의 순회 의장국인 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은 짐바브웨가 무가베 대통령의 통치아래 충분히 고통받았다며 무가베 대통령은 "반드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짐바브웨는 연간 100% 이상의 물가상승률을 가리키는 초 인플레이션과 식량 부족, 공공서비스 마비, 그리고 적어도 5백75명의 사망자를 낸 콜레라 확산으로 인해 휘청거리고 있습니다.

*****

The European Union has extended a travel ban to 11 more Zimbabwean officials as it steps up pressure on President Robert Mugabe to resign.

French President Nicholas Sarkozy, whose country holds the rotating EU presidency, said today (Monday)that Zimbabwe has suffered enough under Mr. Mugabe and that the longtime leader "must go."

Earlier, EU foreign policy chief Javier Solana said the time has come to pressure Mr. Mugabe into giving up power.

Zimbabwe is reeling from hyperinflation, food shortages, a breakdown of government services, and a cholera epidemic that has killed at least 575 people.

On Sunday, Kenya's Prime Minister Raila Odinga said foreign troops should be sent to take control of the situ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