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은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가자 지구에 현금 유입을 허용해야 한다고 세계은행이 6일 촉구했습니다.

세계은행은 이스라엘이 무슬림 축제 '에이드'가 8일 시작되기 전에 가자 지구 은행들이 현금 유동성을 신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세계은행은 가자 지구의 유동성 위기가 심각한 인도주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스라엘은 가자 지구 봉쇄정책의 일환으로 이 지역에 현금이 유입되는 것을 막아 왔습니다. 가자 지구 은행들은 이스라엘의 봉쇄 조치로 인해 현금 부족 상태에 처했다며 지난 4일 영업을 일시 중지했습니다. 은행이 문을 닫자 파키스탄 정부 관리들에 대한 봉급 지불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The World Bank has urged Israel to allow cash into the Gaza Strip, saying a liquidity crisis could bring down the territory's commercial banking sytem.

The international body said today (Saturday) Israel should move fast to restore cash liquidity in Gaza's bank branches before the Muslim holiday of Eid begins on Monday.

The World Bank says the liquidity crisis in Gaza could have serious humanitarian effects.

Israel has prevented cash supplies from entering the Gaza Strip as part of its blockade on the territory. Banks across Gaza closed Thursday because of a cash shortage they say was caused by the blockade.

The cash crisis has created uncertainty about whether Palestinian government workers in Gaza will be able to continue collecting their sala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