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자동차 3사인 GM과 포드, 크라이슬러 최고경영자들이 4일 상원 구제금융 청문회에 출석했습니다. 이들 자동차 3사는 경영 위기를 막기 위해, 미국 정부에 340억 달러의 구제 금융 대출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GM사의 릭 와고너회장은 회사 경영에 잘못이 있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회사가 벼랑끝에 몰린 이유는 국제적인 금융위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포드 사의 앨런 멀랠리 회장은 완전히 새로운 방향으로 회사를 이끌 것이며, 이르면 2011년부터 이익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동차 3사들은 올 해 지난 26년만의 최악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GM과 크라이슬러는 정부의 지원이 없을 경우 내년 1월 이후에 회사의 생존이 어렵다고 경고했었습니다.

*****

The heads of the big three U.S. automakers went before a U.S. Senate committee today (Thursday) to plead for up to 34 billion dollars in loans from the government.

General Motors Chief Executive Rick Wagoner admits his company "made mistakes" but says the global economic crisis is what drove GM "to the brink." Ford President Alan Mulally said he is taking his company in a "completely new direction" and expects to make a profit as soon as 2011.

General Motors, Ford and Chrysler are reporting their worst sales in 26 years. GM and Chrysler say they may be out of business by February without government help.

The car companies say a bankruptcy could make the troubled U.S. job market worse. Today, a Labor Department report showed the number of Americans continuing to get unemployment assistance hit a 26-year high (of just over four mill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