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에서 세계 에이즈의 날 관련 행사에 참석했던 한 중국 여성이 당국에 의해 강제 귀환 조치됐습니다.

리 시제 씨는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경찰이 자신을 호텔에서 강제 퇴거시켜, 허난성에 있는 집으로 호송했다고 말했습니다.

리 씨는 호송된 후에도 가택연금 상태에서 집 밖으로 나올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리 씨는 허난성에서 오염된 혈액을 수혈 받고 에이즈에 감염된 환자들을 돕기 위한 캠페인을 벌여왔으며, 앞으로도 캠페인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씨는 본인도 1995년 수혈 도중 에이즈에 감염됐습니다.

*****

A Chinese AIDS activist says authorities have forced her to leave Beijing and return to her home province after she attended ceremonies marking World AIDS Day in the capital.

Li Xige tells VOA (Mandarin Service) that authorities forcibly removed her from her hotel in Beijing, and police escorted her home to central Henan province on Tuesday.

Li says she remains under house arrest and is unable to leave her home. Li, who campaigns for compensation for victims of infected blood transfusions in Henan, says she will continue her work for Chinese AIDS victims there. If necessary, she says she will find a way to escape from her home again.

That was how she got to attend this week's World AIDS Day event in Bejing. She also traveled to the capital to try and petition courts on behalf of AIDS patients in Henan.

Li is HIV positive and contracted the disease in 1995 through a blood transfu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