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변호사였던 해밀턴은 전쟁 중 죠지 워싱턴의 부관이었다. 전쟁이 끝나기도 전에 전에 이미 해밀턴은 중앙 정부를 구성하기 위한 13개 주 회의를 열자고 제의했다. 그는 편지와 연설, 신문 기고등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알려나갔다.

역시 강력한 중앙 정부를 강조했던 제임스 매디슨은 암울했던 당시 상황을 정확히 내다보고 있었다…

오디오 듣기를 누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