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솜차이 옹사왓 총리가 헌법재판소의 정치 활동 금지 명령을 받아들이고, 총리직에서 사임했습니다. 이에 따라 방콕 공항을 점거하고 항공기 운행을 마비시켰던 반정부 시위대도 시위를 풀기로 했습니다.

시위 주동자들은 3일 공항 점거를 끝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방콕 공항은 시위대의 점거로 일주일 째 마비 상태이며, 해외 여행객 25만 명의 발이 묶였습니다. 공항 당국은 앞으로 며칠 안에 항공기 운항이 재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태국 헌법재판소는 앞서 집권 3당의 해체와 함께, 솜차이 총리를 비롯한 각 정당 지도자들의 정치 활동을 5년간 금하도록 명령했습니다. 헌재는 집권당의 부정 투표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솜차이 총리는 2일 이제 자신이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갔다면서 총리직 사임 의사를 밝혔습니다.

*****

Anti-government activists in Thailand have agreed to end protests that have paralyzed Bangkok's airports, after Prime Minister Somchai Wongsawat accepted a court ruling barring him from politics.

Protest leaders say they will end their airport siege Wednesday, about a week after they took over the runways and stranded about a quarter-million foreign tourists. Airport authorities say flights will resume in several days.

The activists agreed to disperse after the Constitutional Court outlawed Thailand's top three parties Tuesday and banned their leaders, including Mr. Somchai, from politics for five years. The court found the parties guilty of voter fraud.

Pro-government supporters accused the judiciary of staging a "silent coup" against the prime minister.

Mr. Somchai said today (Tuesday) he is now an "ordinary citizen." He spoke in the northern city of Chiang Mai, where he has been forced to govern because of security concerns in the cap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