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2일 "언제, 어디서, 어떤 급에서건 대화할 것을 북한에 제의하며, 북한이 긍정적으로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통일연구원이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미국 신정부 출범과 대북.통일 정책 추진 방향'을 주제로 연 학술회의에서 축사를 통해, "남북한이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눈다면 틀림없이 남북이 모두 만족하는 합리적 대안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한국은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와 협력하면서 대북정책을 추진해야 하는 환경을 맞고 있다"며 "정부는 상생공영의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원칙을 견지하면서도 변화된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