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회, 초당적으로 구성된 한 위원회는 앞으로 5년 안에 세계 어딘가에서 핵 무기나 생물학 무기 공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대량살상무기확산과 테러방지를 위한 위원회'는 국제 사회가 이런 위협에 단호하고 시급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위원회는 2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여지가 계속 줄어들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위원회는 250여명에 달하는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들과의 면담을 바탕으로 이번 보고서를 작성했습니다.

위원회는 또 미국의 오바마 정부가 필요할 경우 세균전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A bipartisan U.S. congressional panel is warning of a possible nuclear or biological attack somewhere in the world within the next five years.

The Commission on the Prevention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Proliferation and Terrorism say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act decisively and with great urgency to counter such a threat.

In a release today (Tuesday) -- one day ahead of the panel's formal presentation -- the commission's chairman (former Florida Senator Bob Graham) says "our margin of safety is shrinking, not growing."

The congressional panel based its findings on interviews with more than 250 governmental and non-governmental experts.

The panel is calling on the incoming administration of President-elect Barack Obama to prepare, if necessary, for germ warfare.

It also calls on the administration to radically revamp its policies toward South Asian countries where terrorists find safe havens. The panel highlights Pakistan as a nation plagued by extremists where nuclear and biological materials must be better secu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