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금융위기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차기 주요 20개국 G-20 경제 정상회의가 내년 4월 영국 런던에서 열립니다. 차기 회담 일정은 경제 문제 해결을 위한 세계 각국의 노력이 한창인 가운데 발표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는 지난 주 의회 연설을 통해 세계적인 금융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각국의 공동 노력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이와 관련해 각국 지도자들이 영국 런던에서 경제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회담을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를 내년 4월 2일 영국 런던에서 열기로 관련국들과 합의했다며, 불황 타개를 위한 경제정책의 주요 현안들이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내년 정상회의와 관련해 미국 차기 행정부 인사들과 의견을 나눴다며,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자도 회의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초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세계 각국 정상들은 광범위한 성장 촉진 방안들에 합의했습니다. 각국 정부와 세계 정치경제 공동체들은 각종 구제책과 경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연속적인 회의와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지난 주 소비 진작을 위해 거래세를 인하하는 조치를 취했습니다. 이와 함께 기업들에 대한 세제 혜택과 저소득층에 대한 구제책을 제시하고 주택, 학교, 도로 건설에 대한 정부 지출도 늘리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미 7천억 달러 규모의 구제금융 계획을 마련했으며,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FRB 역시 8천억 달러의 추가 금융지원책을 발표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파산위기에 처한 미 3대 자동차 회사들에 대한 구제 방안을 논의해 왔고,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 역시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해 왔습니다.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에 본부를 둔 유럽연합도 경기 활성화를 위해 2천6백억 달러를 투입할 계획입니다. 이 같은 내용의 경기 부양책은 이달 중 개최되는 유럽연합 정상회의를 통해 최종 결정됩니다.

*****

Britain is to host the next financial crisis summit of the G-20 group of industrialized and emerging economies. Plans for the meeting come amid efforts by countries around the world to stem the economic downturn and stimulate their economies back into growth. VOA's Sonja Pace has details from London.

Speaking in parliament, British Prime Minister Gordon Brown told lawmakers concerted action is crucial to stem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nd, he said, international leaders would be meeting in London to push that process forward.

"We've agreed with our international partners that the next meeting of the G-20 will be held in London," he said. "It will be held in London on April 2. It will deal with the major questions of the economic actions that are necessary and I've talked to the incoming U.S. administration and President-elect Obama expects to come to Britain at that time."

The G-20 met in Washington earlier this month and agreed on a broad action plan to boost economic growth. Individual governments and international political and economic blocs have held nearly non-stop meetings and consultations to stem the downturn with a variety of bailout and stimulus packages.

Earlier this week, Britain announced a cut in the national sales tax with the aim of enticing consumers to buy more and hopefully plow the savings back into the economy. The government has also announced tax breaks for businesses and help for low income families along with higher government spending on housing, schools and roads.

The United States has already set aside $700 billion to bail out failing financial institutions and the Federal Reserve announced it would pump $800 billion more into the economy to try to stabilize it. The government has discussed options to keep the auto industry from going under and President-elect Barack Obama has talked of the need for a massive stimulus package to get the economy going again.

In Brussels the European Commission has called for an EU-wide stimulus package worth around $260 billion. EU leaders are expected to discuss the plan at their December summit.

Financial markets around the world have plunged and fluctuated wildly in recent months. Asian stock markets closed mostly higher Wednesday, but the key market in Tokyo fell more than one percent and European markets were trading lower on Wednes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