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 정부는 콜레라로 현재까지 425명 이상이 사망하는 등 사태가 심각해지자, 수도 하라레로의 식수 공급을 중단했습니다.

1일 짐바브웨 관영 언론인 헤랄드 신문에 따르면, 짐바브웨 국가수도국은 주요 정수 화학물질이 떨어지자 수도 공급을 중단했습니다.

유엔 관계자들은, 짐바브웨 콜레라만연이 깨끗한 식수의 부족과, 짐바브웨 하부구조와 경제의 후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영국의 어린이구호 자선단체인 세이브 더 칠드런은, 또 다른 전염병인 탄저병으로 인해 짐바브웨의 짐베지 벨리라는 곳에서 어린이 두 명과 어른 한 명이 사망했으며, 6만 마리의 가축이 도살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

Zimbabwe's state media says the government has cut water supplies to the capital, Harare, as the country struggles with a cholera outbreak that has killed at least 425 people nationwide.

The "Herald" newspaper reports today (Monday) that the Zimbabwe National Water Authority stopped pumping because it ran out of a key purification chemical.

U.N. officials have tied the cholera outbreak to the lack of clean drinking water and the steep decline in the country's infrastructure and economy.

Meanwhile, the British charity Save the Children says another highly contagious infection -- anthrax -- has killed two children and one adult in Zimbabwe's Zambezi Valley, and could wipe out 60-thousand livestock.

The group reported today (Monday) thatpeople are so hungry, they are eating the meat of dead animals, even if the animals were infected with dis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