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와 모술시에서 1일 발생한 폭탄공격으로 33명이 사망했다고 이라크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이라크 관리들에 따르면, 바그다드에서는 경찰학교 근처에서2개의 폭탄이 터져, 적어도 15명이 사망하고 45명이 부상했습니다. 희생자들 중에는 학생과 민간인들도 있습니다.

모술시에서는, 자살차량의 폭탄테러로 15명 이상이 사망하고 30명이 부상당했습니다. 경찰당국은 범인이 이라크-미국 합동 순찰병을 노렸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바그다드 북쪽에서는, 이라크 국방 고위 관리가 탄 차량을 겨냥한 도로변 폭탄 공격이 발생해, 이 관리가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

Iraqi authorities say bombings in Baghdad and Mosul today (Monday) have claimed the lives of at least 33 people.

In the capital, officials say at least 15 people were killed and 45 wounded by two bombs that exploded near a police academy. Officials say students and civilians were among the victims.

In the northern city of Mosul, police say a suicide car bomber killed at least 15 people and wounded 30 others. Police say the bomber was apparently targeting a joint Iraqi-U.S. military patrol.

And a senior Iraqi defense official (Major-General Mudhar al-Malwa)was seriously wounded in a roadside bomb attack on his convoy in northern Baghdad. Police say his driver and two people passing by the convoy were kil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