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에서 친정부 시위자 수 천명이 30일 수도 방콕 시내 중심가에서 솜차이 옹사왓 총리의 퇴진을 모색하는 반정부 시위자들을 규탄하기 위한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날의 친정부 시위는 여러 날 동안 10만 여명의 외국 관광객들의 발길을 묶어놓고 있는 방콕 시내에서의 긴장을 더욱 고조시켰습니다. 이날 시위는 지난 8월에 취임한 옹사왓 총리에 대한 지지를 과시하기 위해 열린 것입니다.

이보다 몇 시간 앞서 반정부 시위현장에서 수류탄 투척 사건이 발생해 50여명이 부상했습니다. 이 사건과 관련해 아직 검거된 용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자처하고 나선 측도 아직 없습니다.

*****

Thousands of Thai government supporters have rallied in downtown Bangkok to denounce anti-government demonstrators who are seeking to oust Prime Minister Somchai Wongsawat.

The pro-government demonstration today (Sunday)further inflamed tensions in the capital, where 100-thousand foreign tourists have been stranded for days. The rally was held to show support for the embattled prime minister, who took office in August.

Hours earlier, explosions at anti-government protest sites in the city wounded more than 50 people. No arrests have been reported and no one has claimed responsibility.

The explosions occurred at the city's domestic airport, which is occupied by thousands of anti-government demonstrators, and the prime minister's Bangkok office compound, which has been held by protesters since August. Other blasts rocked an anti-government television st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