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솜차이 옹사왓 총리가 수도 방콕의 공항 두 곳을 점거하고 있는 반정부 시위대와 교착상태를 끝내라고 경찰에 지시한 지 하루 만에 경찰청장을 경질했습니다.

솜차이 총리의 이번 조치는 전투경찰이 수완나품 국제공항에 도착한 지 몇 시간만에 나온 것입니다. 앞서 경찰은 반정부 시위대와 협상을 시작했다면서, 시위대의 공항 점거를 평화적으로 끝내는 것이 이번 협상의 목표지만, 협상이 실패할 경우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반정부 시위대는 솜차이 총리가 사임할 때까지 공항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 워치는 태국 당국과 반정부 시위대 지도부가 점진적인 조치를 취해 공항에서의 대학살을 막을 것을 촉구했습니다.


Thailand's prime minister has removed the country's police chief, one day after ordering the police to end a stand-off with anti-government protesters occupying the capital's two major airports.

The move by Thai Prime Minister Somchai Wongsawat (today/Friday) was announced hours after riot police arrived at Bangkok's Suvarnabhumi international airport. Earlier, police officials said they had started negotiations with the protesters. They said the goal was to end the occupation without violence, but warned they would take action if the talks fail.

Protesters have said they will not leave until the prime minister resigns.

A representative of Human Rights Watch (Sunai Pasuk)is urging authorities and protest leaders to "take incremental steps" in order to avoid a massacre at either of the Bangkok airports. She says the fact the protesters have children with them is an additional cause for concer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