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에서 16일 세 차례의 폭탄 공격으로 2명이 사망하고 최소 16명이 부상했다고 이라크 당국이 밝혔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지역 의회 의원들이 탄 차량이 바그다드의 피르도스 광장을 지나던 중 폭탄이 터져 2명의 민간인이 사망하고 10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바그다드 중심부에서도 도로에 매설된 폭탄이 폭발해 순찰중인 경찰 4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바그다드 동부에서도 길가 폭탄이 터져 최소 2명의 경찰관이 부상했습니다.

*****

Iraqi authorities report three separate bombings in Baghdad, with two people killed and at least 16 wounded.

Police say two civilians were killed and ten were injured today (Wednesday) when a roadside bombing hit a vehicle carrying members of Baghdad's provincial council in the central Firdos Square.

In a separate incident, four policemen were injured when a roadside bomb struck their patrol in central Baghdad

A third roadside bomb injured at least two policemen in the city's east.

The bombings come as the Iraqi parliament prepares to vote on a security deal that will set a timetable for the withdrawal of U.S. forces from the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