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일부 전문가들과 기업인, 정치인들은 미국 정부가 제네럴 모터스 사와 포드 사 등 위기에 처한 자동차 업체들을 외면할 경우 관련 업계는 물론 전세계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소위 '빅3'로 불리는 미국 3대 자동차 업체들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우드로 윌슨 센터의 켄트 휴스 연구원은 이 같은 우려에는 그만한 근거가 있다고 지적합니다.

제너럴 모터스와 포드, 크라이슬러 등 미국 3대 자동차 업체들에게 각종 자재를 공급하는 부품 라인이 전세계에 퍼져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들 업체의 몰락은 국내 업계 범위를 넘어 전세계에 파급효과를 미칠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미국 자동차 연구소는 미국 자동차 업체들이 파산할 경우 미국 경제가 수 백억 달러의 손실을 입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휴스 연구원은 이 같은 손실이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인 디트로이트에 국한되지 않는다고 지적합니다.

미국 각 주의 지역사회가 입게 될 경제적 손실은 미국의 전반적인 수입 감소로 이어지고 이는 곧 세계 각국의 경제 침체로 연결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나카가와 쇼이치 일본 재무상 역시 미국 블룸버그 텔레비전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비슷한 견해를 밝혔습니다.

나카가와 재무상은 미 자동차 업계가 수많은 관련 업체들과 밀접히 연결된 중요한 고용주 역할을 하기 때문에 단순히 해당 업체의 도산에서 문제가 끝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뿐만 아니라 유럽, 일본까지도 그 여파가 미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 같은 조짐은 벌써 세계 주요 기업들에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최근 세계 최대의 화학그룹인 독일 바스프 (BASF)가 전세계 80여 개 공장을 잠정폐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조치는 약 2만 명 가량의 근로자들에게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자동차 정보 사이트인 에드먼드 닷 컴의 제시 토프라크 씨는 자동차 업체들에 관련 장비를 제공하는 소규모 협력업체들 역시 위기를 맞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토프라크 씨는 자동차 조립라인에 배치된 직원들이 보안경과 장갑을 착용한다는 점을 예로 들며, 자동차 생산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더라도 자동차 3사에 이 같은 소모품들을 공급하는 업체들은 업계 동향에 크게 좌우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토프라크 씨는 그러나 특정 업체들이 위기에 빠질 때마다 경쟁사는 그 틈을 파고 들어 시장점유율을 높이고 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결국 이들도 업계 전반의 침체 분위기에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따라서 기회를 맞은 경쟁업체들 역시 유동성 확보를 위해 투자와 재고, 그리고 인력을 줄일 수 밖에 없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는 미국 뿐만 아니라 유럽과 아시아 기업들에게도 해당되며, 심지어 일반인들 역시 피부로 느끼고 있는 사안입니다.

제네럴 모터스의 톰 윌킨슨 대변인은 따라서 미 자동차 업체들에 대한 정부 지원은 그만한 가치가 있는 조치라고 주장합니다.

러시아든 브라질이든 중국이든 소득이 일정 수준에 달하면 사람들이 우선 자동차를 구입하려고 하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미국 자동차 업체들이 재기하기 위해서는 현재보다 훨씬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는 지적도 많습니다. 연비가 높은 자동차를 개발하고 근본적인 체질 개선에 나서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 역시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U.S. automakers are struggling to survive, as tight credit and the economic slowdown slash car and truck sales. The U.S. Congress has put off a decision on helping the faltering, big three automakers. Some economists , business leaders, and officials warn that inaction will bring devastating consequences for the industry, and have repercussions around the world. VOA's Jeff Seldin looks at what analysts say could happen if General Motors, Chrysler, or Ford collapsed.

Concerns about the U.S. auto industry are running high in America. But analyst Kent Hughes at the Woodrow Wilson Center in Washington says officials around the world have reason to fear, should one of the major U.S. car companies fail. "The supply chains for the "Big Three" automakers, the "Detroit Three," really extend all around the world. So the parts makers, plastic makers, people who provide the paint, the whole host of suppliers would be thoroughly disrupted."

The U.S.-based Center for Automotive Research says the collapse of one of the "Big Three" automakers would cost the U.S. economy billions of dollars. Hughes says that would have consequences far beyond the U.S. automotive center in Detroit. "It would ripple all across the country, affecting small communities and large communities in many other states, which in turn would reduce our demand overall for imports from the rest of the world, which would in turn weaken their economies," he said,

Japanese Finance Minister Shoichi Nakagawa, speaking to Bloomberg through a translator, agrees that, if one major U.S. car company crashes, the problems would spread. "The auto industry is a hugely important employer with so many related industries. So, the effects would not simply be the collapse of a single company. There would be a very large and negative effect, and not just for America, but for Europe and Japan, as well."

The impact is already being felt at the world's largest chemical company, BASF, which announced it will suspend operations at 80 plants, affecting 20-thousand workers.

BASF Chief Executive Officer Juergen Hambrecht tells Bloomberg, if the economic situation does not improve, more jobs could be at risk. "You look into our custom industries, automotive, textile and construction, you all see closures and plant shutdowns, and this has a major impact on our business."

And Jesse Toprak with Edmunds.com, a Web site that studies the auto industry, says small, regional companies that feed the auto industry could also be affected. "For example, the goggles that the workers wear on the line, or the gloves that they wear. They (goggles and gloves) don't go into (the making of) the car, but they need them to make the car. So, all these supplies, which if you can imagine the production of all the domestic three across the world, adds up to tremendous amounts. And, it really trickles down."

However, Toprak says trouble for the U.S. car companies may not be bad for competitors. "The good news is that, whenever a competitor is suffering, that usually means a company has a higher chance of grabbing that market share and growing. The bad news is that no one is immune to the weakness of the marketplace nowadays."

Carlos Ghosn, chief executive officer of Japanese carmaker Nissan, agrees. "I think, a lot of the car manufacturers are going to be finding themselves in a situation where they are going to have to preserve cash, which means cutting on investments, lowering inventories, reducing head count (employees)."

Such concerns are putting pressure on officials, not just in the U.S., but also in Europe and Asia, to help automakers survive. And the concern has filtered down to the man on the street.

Even Tian, a taxi driver in China, is worried. He says American car companies have global influence, and that, if they are in trouble, there could be problems for everyone.

General Motors spokesman Tom Wilkinson says money spent on helping car companies will pay off, as the economy rebounds. "Russia or Brazil or China, when people get to a certain income level they want cars."

But another Chinese taxi driver says the U.S. auto companies need to do more to be successful. He says they should start by making their cars more fuel effici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