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수도 방콕에서 수 천명의 반정부 시위자들은 현 정부를 전복시키기 위한 마지막 투쟁을 준비하기 위해 집결하고 있습니다.

태국의 국민민주주의연대, 약칭 PAD의 지지자들은 23일 총리실 외곽에 집결하기 시작했습니다. PAD의 지도자들은 의회 의원들의 예정된 회의를 방해하기 위해 10만 명 가량의 시위자들이 24일 오전에 있을 시가행진에 참여하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대규모 시위에 대비해 자체적인 준비작업에 들어갔습니다.

한편 23일 수 천명의 친정부 시위자들이 방콕 외곽에 있는 한 사원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PAD는 지난 8월 이후 정부 청사 단지에서 솜차이 옹사왓 총리의 사임을 요구하며 야영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

Thousands of anti-government protesters have gathered in the Thai capital of Bangkok to prepare for what they say will be the "final battle" in their push to topple the government.

Supporters of the People's Alliance for Democracy (PAD) began massing today (Sunday) outside the prime minister's office compound. Leaders of the group say they hope around 100-thousand demonstrators will take part in a march on parliament Monday morning to disrupt a scheduled session of lawmakers.

Meanwhile, police made their own preparations. Local television showed police manning steel barricades and trucks with water cannons. At least two-thousand government troops are on standby in case street battles break out in front of parliament.

Several thousand government supporters held a counter-protest today(Sunday)at a temple on the outskirts of Bangkok.

The PAD has camped on the grounds of Government House since August, demanding that Prime Minister Somchai Wongsawat res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