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는 2011년 1월까지 25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을 자신의 경제팀에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당선자는 자신의 경기 회복 방안의 세부 사항들은 아직도 고안 중이지만 1월 20일 취임 이후 이른 시일 내에 도입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당선자는 2개년 부양계획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튼튼히 성장하는 경제의 근간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2일 민주당의 주간 라디오 연설에서 오바마 당선자는 자신의 계획으로 국가 기반시설을 재건하고, 학교들을 현대화하며 새로운 에너지 기술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당선자는 지난주 경제 혼란은 경기 부양을 위해 신속한 행동이 필요하다는 점을 증명한다고 말했습니다.

*****


U.S. President-elect Barack Obama says he has directed his economic team to develop a plan to create two-and-a-half million jobs by January of 2011.

Mr. Obama says details of his Economic Recovery Plan are still being worked out, but he vows to sign it soon after taking office on January 20th.

The incoming president says the two-year action plan will spur job creation and lay the foundation for a strong and growing economy.

During today's (Saturday's) weekly Democratic radio address, Mr. Obama says his plan will put people back to work rebuilding the nation's infrastructure, modernizing schools, and developing new energy technologies.

President-elect Obama says the economic turmoil of the last week proves swift action is needed to restore the nation's financial heal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