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티베트의 독립을 확보하기 위해 비밀 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중국 정부가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중국의 관영 신화통신은 오늘 장문의 사설에서 중국으로부터 티베트의 자치권 확대를 받아내려는 달라이 라마의 접근 방식은 기본적으로 노골적인 독립 시도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번주초 티베트 망명정부 총리는 티베트의 자치권을 확대해달라는 요청이 티베트의 독립 요구로 대체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망명 티베트인들은 현재 인도에서 특별회의를 열고 중국과의 관계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The Chinese government has accused the Dalai Lama of a covert campaign to secure Tibet's independence from China.

A long commentary published today (Friday)by China's state-run Xinhua news agency said the Dalai Lama's approach for greater autonomy for Tibet is basically an attempt at outright independence.

The Nobel peace prize laureate has long sought what has been dubbed as "the middle way" for the remote Himalayan region.

Some Tibetan exiles say his approach has failed and that it should now be replaced by a more aggressive pro-independence stance.

Earlier this week (Tuesday), the prime minister of Tibet's government-in-exile (Samdhong Rinpoche)said demands for Tibetan independence from China could replace requests for greater autonomy for the region.

Tibetan exiles are meeting in India to discuss how to handle relations with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