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정상들이 연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약칭 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페루 수도 리마에 도착하기 시작했습니다. 오는 22일과 23일, 이틀 일정으로 열리는 올해 APEC 정상회의는 세계 금융위기에 초점이 맞춰질 예정입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개막 하루 전인 21일 페루에 도착해 지난 주 주요20개국, G20 정상회의에서 논의된 방안들에 대한 지지를 모색할 예정입니다.

부시 대통령은 APEC 기간 중 한국과 중국, 일본 등 각국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가질 계획입니다.

미 백악관은 부시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간 21일 열리는 회담은 미-중 외교관계 수립 30주년을 앞두고 양국 관계를 검토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Leaders from the Pacific Rim have started filtering into Peru's capital, Lima, for their annual economic summit, which is expected to center around the global financial meltdown.

U.S. President George Bush will arrive Friday ahead of the two-day summit and will seek to build support for measures endorsed last week during a meeting of the world's 20 largest economies.

The APEC summit Saturday and Sunday comes on the heels of a gloomy report (Wednesday)by the Pacific Economic Cooperation Council. The non-profit says economies in the Asia-Pacific region will grow by only one-point-two percent next year, less than half the pace of 2007 and 2008.

A number of bilateral discussions are scheduled to take place on the sidelines of the APEC summit, with Mr. Bush meeting with the heads of state from China, Japan and South Korea.

The White House says a meeting Friday between Mr. Bush and Chinese President Hu Jintao offers an opportunity to review U.S.-China relations ahead of the 3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