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앞으로 3년 안에 이라크 주둔 미군 철수를 촉구하는 내용의 안보협정을 이번 주 공개할 예정이라고 미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 관리들은 미국과 이라크간 안보협정의 본문이 이르면 20일 공개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 연방의회 의원들은 19일 이번 협정의 이른바 은밀한 속성에 대해 강한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부시 행정부는 이라크 주둔 미군 병력 15만 여명의 미래를 좌우하게 될 이번 안보협정에 대해 미 의회의 승인을 받지 않아도 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이라크 의원들은 오는 24일 안보협정을 표결에 부칠 예정입니다.

*****

U.S. officials say Washington is expected to release this week the details of a pact calling for U.S. troops to leave Iraq in three years.

Defense Department officials say the text could be publicized as early as today (Thursday).

U.S. lawmakers expressed anger Wednesday over what they consider to be the secretive nature of the deal.

The Bush administration has said it does not need congressional approval of the pact governing the future of the approximately 150-thousand U.S. troops in Iraq.

Iraqi lawmakers are scheduled to vote on the pact Monday. They are reading the Arabic version of the text in parliament this week. The sessions have been marked by shouting and desk-pounding by lawmakers loyal to Shi'ite cleric Moqtada al-Sad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