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관리들은 미국 정부가 어떤 식으로 위기에 빠진 미국 자동차 산업을 구제하는 지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독일의 안젤라 머켈 재무장관은 18일, 미국 자동차산업에 대한 지원으로 유럽 자동차 회사들이 미국과의 경쟁에서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머켈 재무장관의 이번 발언은 이탈리아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총리와의 기자회견에서 나왔습니다.

미국과 유럽의 자동차 회사들은 그간 정부의 도움을 요청해 왔습니다. 유럽의 2대 자동차 회사인 프랑스의 푸조는 세계 자동차 산업이 몰락의 위기에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

European officials are taking a close look at how the United States is helping its ailing auto industry.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says she wants to make sure aid to the U.S. auto industry will not put Europe's own auto companies at a competitive disadvantage.

Merkel's comments came at a news conference today(Tuesday in the northern Italian city of Trieste) with Italian Prime Minister Silvio Berlusconi.

Carmakers in both the U.S. and Europe have been asking for government help, with French automaker Peugeot (Europe's second largest car company)warning the global auto industry is in danger of a collapse.

Meanwhile, France wants to see a stronger international response to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n a statement released today,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says France will host a summit in January because world leaders must show they can offer "concrete solutions."

At a meeting of industrial and developing countries last week in Washington, leaders only managed to agree on a set of principles to prevent the global economy from getting wor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