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건강이상설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김 위원장이 군 부대 공연을 관람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조선인민군 제32차 군무자예술축전에 참가한 해군 제155군부대 관하 함과 제833군부대 관하 중대군인 등의 공연을 관람했다고 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 날 공연은 김격식 북한군 총참모장, 김정각 총정치국 제1부국장,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리제강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등 고위 군 간부들과 당 간부들이 함께 관람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언론들은 지난 달 4일 80일 만에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을 보도한 데 이어 지난 달 11일과 지난 2일, 5일, 6일 군부대 시찰과 축구경기, 예술공연 관람 등의 공개 활동 소식을 잇달아 보도했었습니다.

*****

North Korea's state news agency has reported a public appearance by leader Kim Jong-il, who is the subject of reports outside the reclusive nation about his ill health.

The North'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said that Mr. Kim and top military officers attended a performance featuring army and navy performers.

The report did not say when and where Mr. Kim watched the performance.

U.S. and South Korean officials say Mr. Kim suffered a stroke in August. The North Korean leader has not been seen in public since that time.

North Korea has denied the reports and has recently released undated still photographs of Mr. Kim in public. However, there is increasing speculation that those photos are fake.

Last week, a Japanese broadcaster, TBS, quoted an unnamed U.S. intelligence source, saying Mr. Kim suffered another stroke in Octob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