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국적항공사인 에어프랑스 조종사 노조가 14일 파업에 돌입했습니다.

노조측은 정년을 60살에서 65살로 연장하는 정부 계획에 반대해 나흘 간의 파업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에어프랑스 관계자들은 장거리 운항 일정의 3분의 1이 취소됐으며 다른 운항 계획 역시 절반이 취소됐다고 밝혔습니다.

노조측은 현지 시간 17일 자정까지 파업을 계속할 예정입니다.

*****

French airports faced massive disruptions as pilots for the country's national carrier, Air France, voted to continue a planned four-day strike to protest changes to their retirement program.

Pilots are protesting the government's plans to push the retirement age from 60 to 65.

Airline officials said they canceled up to a third of its long-haul flights and half of its flights on other routes.

The strike is expected to last until midnight (2300 GMT) local time on Mon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