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과 아시아의 암울한 금융 소식이 이어지는 가운데, 세계경제가 급속히 침체되고 있다는 증거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독일 정부는 독일 경제가 5년만에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경기후퇴에 들어섰다고 발표했습니다. 독일 정부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독일의 국내총생산은 2/4분기에 감소된 데 이어 3/4분기에 0.5% 감소했습니다. 독일의 경기 후퇴는 수출 감소가 주된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한편 오늘 아시아 증시는 미국 증시의 어제 대규모 투매현상과 7천억 달러 규모의 금융 구제 계획을 미국 정부가 변경하기로 한 데 영향을 받아 급락했습니다.

*****


Evidence is mounting that the global economy is in steep decline, with more bad financial news from Europe and Asia.

A report by the German government says the nation is officially in recession, for the first time in five years. The report says the economy shrank by one-half of one percent in the third quarter of 2008 -- the second straight quarter of decline. Shrinking exports are blamed for the contraction.

Germany is the world's third-biggest economy and the largest in Europe.

In Asia, major indexes closed sharply lower today, following Wednesday's major selloff on Wall Street and a decision to change the focus of the 700-billion dollar financial rescue plan.

Meanwhile, the Paris-based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says the world's developed nations are in recession, and facing a prolonged downturn.

Leaders of the world's 20 biggest industrialized and emerging nations are due to discuss the economy in Washington on Satu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