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판문점 적십자연락대표부 폐쇄와 남북 직통전화 단절, 군사분계선 육로 통행 엄격 제한 등 북한 당국의 잇따른 대남 강경책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일단 남북한 당국 간 대화 재개를 북한 측에 촉구하는 한편 북한에 이미 약속했던 일부 통신 장비를 제공하기로 하는 등 유화적인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국방부는 13일 북한 측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서해지구 남북관리 구역의 군 통신망 정상화를 위한 자재와 장비 제공 문제를 협의할 것을 제의했습니다. 국방부 이상철 북한정책과장입니다.

"자재장비를 구입해서 준비가 되면 언제 어디에서 인도인수를 할지 또 공사를 어떻게 할 것인지, 군사분계선에서 어떻게 연결할 것인지에 대한 실무적인 협의가 필요합니다, 이런 문제들을 협의하자는 입장을 제시한 것입니다. 한국정부는 다각도로 노력하는 취지에서 실무적이고 현안에 걸려 있는 문제부터 풀어나가자는 취지에서 제의하는 것입니다"

또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북한과 여러 채널로 대화하고 있다"며 "당국 간 대화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하중 통일부 장관도 이날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 20여명을 면담하고 일부 민간단체들의 대북 삐라 살포에 대해 "단속하거나 자제시킬 수 있는 적극적인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