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4위의 경제대국인 중국이 국내 수요와 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5천8백60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발표한 후 국제 주가와 유가가 동반 상승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국제적 금융 위기로부터 수출 중심의 경제를 보호하기 위해 그 같은 조치를 취했습니다.

한편, 주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가들은 브라질에서 열린 회의에서 국제 금융시장 안정을 되찾기 위한 긴급한 행동의 필요에 합의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오는 15일 워싱턴에서 시작되는 G-20 국가 지도자 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열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영국의 고든 브라운 총리는 국제 금융체제 개편을 다시 한 번 촉구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개선된 체제는 경제 문제에 대한 국제적 조기경보 체제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Global stock markets and oil prices moved higher today (Monday) after China announced a huge 586 billion-dollar stimulus package to boost domestic demand and growth in the world's fourth-largest economy.

Beijing acted to protect its export-driven economy from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s ministers from major industrialized nations and large developing economies agreed on the need for urgent action to restore global financial stability.

The meeting in Brazil was in preparation for a summit of leaders of the G-20 countries set to start Saturday in Washington.

British Prime Minister Gordon Brown today repeated his call to revamp the global financial system. (In remarks prepared for a London speech on Monday,) Mr. Brown said an improved system would serve as a global early warning system of economic proble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