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관영 언론은 7일 민주당 바락 오바마 후보가 차기 미국 대통령에 당선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이 날 오후 9시15분, 미국에서 4일 진행된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인 국회상원 의원, 47살, 흑인, 바락 후세인 오바마가 당선됐다며, 오바마는 내년 1월 제44대 미국 대통령으로 정식 취임하게 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은 오바마 후보가 공화당 후보인 상원의원 맥케인을 많은 표차이로 물리쳤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이 미국 대통령 선거 당선 사실을 이틀만에 신속히 보도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한국의 '연합뉴스'는 분석했습니다.

앞서 지난 2000년 11월7일 대선에서 조지 부시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 북한 언론들은 당선일로부터 11일이 지난 18일 논평없이 보도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