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 민주공화국 동부 지역에서 남아프리카 지도자들이 정전을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전투가 발발했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유엔의 콩고 담당 대변인인 장-폴 디트리히 중령은 로랑 응쿤다 장군이 이끄는 반군이 9일 북 키부 지역내 응운구 마을 주변에서 친정부 민병대와 전투를 벌였다고 말했습니다.

디트리히 중령은 양측간의 이 전투는 6시간 가량 계속됐으며 유엔 평화유지군의 중재로 종식됐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남아프리카개발공동체 지도자들은 요하네스버그에서 콩고 당사자들에게 즉각적인 정전을 시행함으로써 난민들에게 구호물자가 전달될 수 있도록 만들 것을 촉구했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says new fighting has erupted in the eastern Democratic Republic of Congo, as southern African leaders call for a cease-fire.

A spokesman for the U.N. mission in Congo, Lieutenant-Colonel Jean-Paul Dietrich, says rebels led by General Laurent Nkunda battled pro-government militias today (Sunday) around the town of Ngungu in North Kivu province.

The spokesman says the clashes lasted about six hours, ending after mediation by U.N. peacekeepers.

In Johannesburg, leaders of the Southern African Development Community called for an immediate cease-fire in the DRC so aid can get to displaced people.

Tens of thousands of people have been driven from their homes or displaced persons camps since Nkunda's force launched an offensive two weeks ago. The rebels control territory north of the provincial capital, Go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