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의 램 에마뉴엘 비서실장 내정자는 차기 행정부의 최우선 과제는 경제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리노이 출신의 하원의원인 에마뉴엘 비서실장 내정자는 9일 미국 텔레비전 방송들에 출연해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가 국내 경제 문제들에 신중히 대처할 것임을 다짐했다고 말했습니다.

에마뉴엘 의원은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가 또한 초당적인 방식으로 통치할 계획임을 분명히 밝혔다면서 현재 미국이 처하고 있는 최대 도전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함께 일할 수 있는 지도자들을 필요로 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부시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는 정권 인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10일 만날 예정입니다.

*****

U.S. President-elect Barack Obama's incoming White House chief of staff says the economy will be the new administration's number one priority.

In nationally-televised interviews (with ABC's "This Week with George Stephanopoulos" and CBS's "Face the Nation")today(Sunday), Illinois congressman Rahm Emanuel said Mr. Obama has pledged to move with deliberate pace to confront the country's economic problems.

He said Mr. Obama has also made it clear he plans to govern in a bipartisan fashion. Emanuel said the large challenges facing the nation will require the leaders of both the Democratic and Republican parties to work together.

Earlier, John Podesta, the director of Mr. Obama's transition team, told "Fox News Sunday" that the president-elect's first concern is pushing through an economic stimulus plan. But he said it is up to President George Bush to help move the proposal.